현 정권을 겨냥해 수사를 진행한 일선 검찰청의 차장검사들이 모두 교체됐다.

법무부는 23일 신봉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2차장을 평택지청장으로, 송경호 3차장을 여주지청장으로 발령내는 등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과 평검사 759명 승진·전보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했다.

신 차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 수사를, 송 차장은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를 이끌어왔다. 송 차장 밑에서 조 전 장관 수사를 직접 수행한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도 대구지검으로 발령났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한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우리들병원 대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1차장도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한석리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발령 났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