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지·펄프 기업 대표들 새해 한 자리에

한국제지연합회는 4일 서울 장충동 호텔신라 영빈관에서 ‘2018년 제지·펄프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복진 한국제지 사장, 장만천 전주페이퍼 사장 등 제지업계와 유관기관 대표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상훈 제지연합회장(한솔제지 사장)은 “올해 제지산업은 수요구조 변화, 경쟁 심화, 주원료 확보 및 품질 문제, 환경 관련 비용 증가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며 “새로운 수요 구조를 만들고 대체시장을 확보하는 일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