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험시설 12개 업종은 정부와 별도로 100만원 추가 지급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500억원 지원, 소상공인 인건비 지원대상 1천500명으로
대전시, 정부지원 제외 매출감소 소상공인 100만원씩 지원

대전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정부지원에서 제외된 소상공인에게 100만원씩을 지원한다.

대전시는 2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지원 사각지대 특별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이번 정부지원에서 제외되는 매출 감소 소상공인에게 100만원씩을 지급한다.

다만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대상이 아닌 사행성 및 전문 업종과 지난해보다 매출이 증가한 업체는 제외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집합금지 조처가 내려졌던 고위험시설 12개 업종에 대해서는 지원지원금 100만원과 별도로 1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른 이동 제한으로 피해를 봤으나 정부지원을 받지 못하는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와 관광사업체에도 100만원씩이 지급된다.

대전시는 위기 한계에 다다른 중소기업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13억원을 투입해 이자 차액도 보전해주기로 했다.

임대료를 깎아준 '착한 임대인'에 대한 세제 감면도 연말까지 연장한다.

소상공인 신규 고용에 대한 인건비 지원을 기존 1천명에서 1천500명으로 500명 늘리고, 고용 유지에 대한 사회보험료 등 사업주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158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고용유지 상생협약 참여 중소기업도 지금까지 체결된 800곳에서 1천200곳으로 확대해 고용유지에 함께해준 기업들에 120억원 규모의 특별재정을 지원키로 했다.

대전시, 정부지원 제외 매출감소 소상공인 100만원씩 지원

대전시는 집합금지와 영업시간 제한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던 고위험시설 12개 업종과 종교시설·학원·음식점에 대해 2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내수 활성화를 위해서는 오는 11월 초 예정인 코리아 세일페스타 기간에 맞춰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할인을 최대 25%까지 확대한다.

연말연시에 대규모 '온통세일'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장기적인 측면에서 판로 지원과 영업 환경 개선으로 소상공인의 체력을 튼튼하게 하기 위해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에 맞춘 '온통대전 쇼핑몰'을 구축하고, 중개수수료와 카드수수료를 일정 수준으로 정하는 '온통배달' 플랫폼도 구축해 11월 중 문을 열 예정이다.

네이버와 협업해 전통시장이 네이버에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로컬푸드 직매장도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해 비대면 판로를 지원할 방침이다.

지속가능한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전국 최초로 지역 소상공인 빅데이터를 구축해 맞춤형 정책을 지원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행정조치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피해가 상당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필요한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특히 정부지원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최대한의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요불급한 예산을 감액하는 등 기존 예산의 부족분을 충당해 436억원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하도록 하겠다"며 "이를 통해 피해극복을 위한 긴급 지원과 고용안정, 경기회복 등을 위한 재정투자를 병행해 지역경제의 선순환 흐름이 끊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