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은행들의 자산 건전성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어 내년초 신BIS를 도입하는데 문제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택균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6월말 기준 국내 은행들의 BIS자기자본 비율은 12.87%.

작년말 보다 0.12%포인트가 상승했습니다.

상반기 순이익이 크게 늘면서 자기자본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국내 은행들이 상반기에 거둔 순이익은 모두 9조9천억원.

이에 따라 자기자본 증가율이 10.16%로 위험가중자산 증가율 9.16%를 1%포인트 앞질렀습니다.

하지만 은행별로는 우리·하나 등 8개 은행은 BIS비율이 올랐지만 국민 광주 등 나머지 10개 은행들은 오히려 하락했습니다.

이들 은행은 조달금리가 오르자 후순위채 발행을 통한 자본조달을 줄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BIS비율 하락에도 불구하고 이들 은행 역시 문제가 없다는게 감독당국의 시각입니다.

<인터뷰> (김대평 금감원 부원장)

"이들 은행의 평균 BIS비율이 12.18%로 자본적정성 최소기준인 8%를 여유있게 상회하고 있습니다. 전년도 대규모 당기순이익을 거둔데 이어 상반기에도 큰폭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는 등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어 건전성 차원에선 별다른 문제가 없습니다"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내년 신BIS협약 도입에 따른 은행들의 BIS비율 큰폭 하락 우려도 기우에 불과하다고 감독당국은 설명합니다.

김대평 부원장은 "BIS비율이 1%포인트 가량 하락하겠지만 순이익 유보와 신종 자본증권 발행을 통한 자본 확충 여력이 충분해 신BIS 도입에 문제가 없다" 강조했습니다.

WOW-TV NEWS 김택균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김택균기자 tg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