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삼성자동차 처리와 관련해 이건희 삼성 회장이 출연한 삼성생명
주식 4백만주로 채권금융기관 손실을 모두 메우지 못할 경우 부족분을
삼성이 책임지고 보전토록 했다.

또 생명보험사의 상장 여부는 삼성차 처리와 별도로 충분한 시간을 갖고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청와대에서 강봉균 재정경제부장관, 정덕구 산업자원부장관,
이헌재 금융감독위원장, 전윤철 공정거래위원장, 이기호 경제수석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자동차 처리와 관련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

정부는 이날 삼성차 부품협력업체의 손실보상 등 상거래 채권자에 대한
변제도 삼성이 책임질 것을 공식 입장으로 정리했다.

또 삼성이 공개적으로 약속한 부산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의 구체적인 내용
및 시기 등을 최단시일내에 확정해 공개하고 추진토록 했다.

산업자원부도 삼성측의 대책과는 별도로 부산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발표키로 했다.

이와함께 삼성차 부산공장은 채권금융기관이 대우를 포함, 매입을 희망
하는 원매자와 인수협상을 조속히 추진하도록 유도키로 했다.

생명보험사 상장 허용문제는 오는 8월부터 한국금융연구원에 의뢰해
공개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밟아 논의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대해 삼성은 이 회장이 내놓은 삼성생명 주식
4백만주가 2조8천억원에 미치지 못할 경우 삼성계열사 등의 추가출연으로
보전하겠다고 발표했다.

삼성은 4백만주의 가치가 2조8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지만 못미칠
경우 삼성이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 김수언 기자 soo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