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구조조정위원회는 재계가 사업구조조정(빅딜)에 합의한 7개업종에 대
해 금융지원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금융 지원지원규모는 5대그룹이 다른 계열사를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하
는 경우와 함께 협상토록 했다.

사업구조조정위는 10일 7개 업종별 실무추진위원회에 이같은 내용을 포함
한 "업종별 추진계획 검토시 원칙과 우선순위"를 제시하고 평가작업에 본격
착수할 것을 요청했다.

사업구조조정위는 7개업종에 대해 생존가능성부터 검토,대상기업의 사업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판단될 경우 추진계획에 대한 수정방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구조조정위 관계자는 "수정방안에는 일부 사업부문의 정리나해당기업의
청산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업종별추진위는 이어 기업측이 제시한 자구노력,재무구조의 개선을 위한
책임분담내용,향후 재무구조 등에 대해 타당성을 검토해야 한다.

이와함께 추진계획이 그룹 전체의 재무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해 5대
그룹 전체의 구조조정에 이익이 되지 않는 빅딜업종의 구조조정계획은 전면
수정할 방침이다.

특히 금융지원내용은 주요채권단협의회와 그룹간에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체결할 때는 명시하지 않고 5대그룹의 일부 계열사에 대한 워크아웃이 추
진될 경우 협상을 통해 확정키로 했다.

이는 7개업종이 빅딜을 통해 생존을 보장받거나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재계측 기대와는 동떨어진 것이다.

사업구조조정위는 사업구조조정계획을 재무구조개선약정에 반영하기 위한
별도의 실사작업을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사업계획 검토과정에는 외부자문그룹(Advisory Group)이 적극 활용된다.

이같은 심의및 평가작업을 위해 사업구조조정위와 업종별추진위는 사업구
조조정 세부추진계획과 관련,5대그룹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실사결과를 비
롯 각종 근거 자료를 주채권은행을 통해 제출받기로 했다.

사업구조조정위는 빅딜 평가작업을 이달말까지 끝낸뒤 다음달부터 주채권
은행과 5대그룹이 수용할지 여부를 논의하도록 할 예정이다.

허귀식 기자 window@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1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