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제주 한라산에 최고 20㎝ 가까운 눈이 내렸다.

대설특보 사흘째 제주 한라산 최고 20㎝ 눈

1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기준 지점별 적설량은 한라산 삼각봉(해발 1천503m) 19.6㎝, 사제비(〃 1천393m) 12㎝, 어리목(〃 968m) 0.4㎝ 등이다.

한라산에는 지난 8일 밤부터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으며, 이튿날인 지난 9일 오후께 올가을 첫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한라산 돈내코 코스는 전날부터 탐방이 전면 통제됐다.

성판악 코스는 진달래밭까지, 관음사 코스는 삼각봉까지, 어리목·영실 코스는 윗세오름까지만 등반이 허용됐으며 등반객은 등산 시 미끄럼 방지용 등산 장비인 아이젠을 필수로 갖춰야만 한다.

어승생악과 석굴암 코스는 정상 운영 중이다.

기상청은 12일까지 제주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1천m 이상 높은 산지에는 비 또는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5∼20㎜로, 예상 적설량은 높은 산지에 1∼5㎝다.

낮 최고기온은 16도 내외로 전날(14도 내외)보다 높겠다.

제주도 해상과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는 12일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