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공포 또 확산…'알몸 절임' 후 검사해보니 식중독균 검출

지난 3월 논란이 된 중국산 김치 '알몸 절임' 동영상. 이후 수입 김치 통관 검사가 강화됐는데 중국산 김치 289개 제품 중 15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월 12일부터 이달 7일까지 수입식품 통관 및 유통 단계 검사를 시행한 결과, 배추김치와 절임배추, 김치 원재료에서 이 같은 부적합 사례를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식약처는 이번 검사에서 55개 제조업소에서 수입 신고한 중국산 김치 289개 제품을 대상으로 보존료와 타르색소, 식중독균 등 5개 항목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15개 제품에서는 식중독균인 여시니아균이 검출돼, 식품 기준에 부적합하다고 발표했다.

여시니아 균은 저온(0∼5℃)에서도 자라는 식중독균으로 이 균에 감염되면 설사나 복통,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 2개 제조업소에서 수입 신고한 중국산 절임배추 4개 제품 중 1개 업소의 2개 제품에서는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보존료인 '데하이드로초산'이 검출됐다.

정부는 통관단계에서 이 제품들을 발견해 반송·폐기하도록 조치했고, 중국에 관련 내용을 통보해 개선을 요청했다.
김치 공포 또 확산…'알몸 절임' 후 검사해보니 식중독균 검출

식약처는 국내 유통되고 있는 수입김치 30개 제품과 김치 원재료(고춧가루, 다진 마늘 등) 120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냉동 다진 마늘 1건에서 세균수 기준을 초과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당국에 적발된 식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수입식품정보마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