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제공작회의 개막…경제안정에 초점

중국의 내년 경제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중앙경제공작회의가 8일 개막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나 관영매체들은 경제공작회의 개최 여부를 발표하지 않고 있지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최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부터 사흘간 베이징 징시(京西)호텔에서 회의가 열린다고 보도했다.

경제공작회의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최고위 정책 결정자들과 지방정부 고위 관료, 국영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되며, 매년 12월 열리는 것이 관례다.

전문가들은 중앙정치국 회의가 최근 열렸다는 점에 주목하며 이날 회의가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매년 예비회의 성격인 정치국 회의가 열린 뒤 경제공작회의가 개최됐기 때문이다.

올해 경제공작회의에서는 내년 20차 당대회를 앞두고 규제완화와 안정에 초점을 맞춘 경제정책이 마련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중국 매체들은 지난 6일 시 주석이 주재한 정치국 회의에서 거시경제 안정에 초점을 맞춰 적극적 재정정책과 온건한 통화정책을 유지하는 방안이 논의됐다고 보도했다.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는 정치국 회의에서 ▲ 적극적인 재정과 온건한 통화정책 ▲ 내수확대와 소비회복 ▲ 시장 주체의 활력을 촉진하는 미시정책 ▲ 부동산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선순환 ▲ 과학기술, 산업, 금융의 선순환 ▲ 수준 높은 대외개방 확대 ▲ 취업·출산 등 건전한 공공 서비스 등이 논의된 점에 주목하며 관련 정책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했다.

안정에 초점을 맞춘 경제정책이 논의될 것이라는 예상은 경제 사령탑인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발언에서도 감지된다.

리 총리는 최근 상하이에서 지방정부 책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례적으로 자국 경제가 새로운 하방 압력에 직면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각종 업무가 실질적인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지난달 경제 전문가 및 기업인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코로나19, 홍수 및 침수 피해, 벌크 제품 가격 상승, 전력 및 석탄 공급 부족 등을 언급하며 경제의 어려움을 설명하기도 했다.

둬웨이는 "반자본 독점, 교육업종 조정, 부동산 금융 감독 등 올해 정부가 제시한 여러 정책이 중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중국 고위직들은 경제의 하방 압력에 어느 정도 우려를 하고 있다"고 예상했다.

최근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최근 발표한 지급준비율 0.5% 포인트 인하도 경기 부양을 위한 통화정책이다.

경기 하방 압력이 커지는 가운데 지급준비율 인하를 통해 1조2천억 위안(약 223조 원)의 장기 유동성 공급 효과가 예상된다.

경제공작회의는 통상 사흘 동안 열리며 결과는 폐막 이후 '공보'를 통해 발표된다.

다만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이듬해 3월 열리는 '양회'(兩會)를 거쳐 공식 발표된다.

한편 중국사회과학원은 지난 6일 발표한 '2022년 중국경제 정세 분석 및 예측' 보고서에서 내년 중국 경제성장률을 5.3%로 예측했다.

올해 성장률은 8.0%로 전망했다.

올해 중국 성장률은 기저효과 등으로 1분기 18.3%까지 치솟았으나 이후 2분기 7.9%, 3분기 4.9%로 급격히 둔화했다.

사회과학원은 내년 중국 경제가 직면한 도전으로 코로나19 불확실성, 공급 측면의 구조적 개혁, 부동산 기업 부채 문제 등을 거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