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적거리던 중국, 결국 코로나19 관련 조사 수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할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팀이 우여곡절 끝에 이번 주 중국을 방문한다. 서방 국가들이 코로나19 발원지가 중국 우한(武漢)이라며 '중국 책임론'을 강력히 제기하는 가운데 이번 WHO 조사팀이 어떤 성과를 낼 지 주목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1일 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이 14일 방중한다고 밝혔다. 위건위는 "중국 측 전문가들도 코로나19 기원을 밝히는데 함께 연구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국적 전문가로 구성된 WHO 조사팀은 지난 5일 중국에 도착해 현지에서 수집한 바이러스 샘플과 감염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코로나19의 기원을 추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비자 문제 등을 이유로 머뭇거렸다. 입국 지연에 그동안 중국에 우호적이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마저 입국 지연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중국은 WHO와 합의된 방문 날짜에 '오해'가 있었다며 재입국 날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해명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WHO와 협조해왔다"며 "지난해 2월과 7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중에도 코로나19 근원을 찾기 위한 조사를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미국과 호주 등 서방 국가들은 2019년 12월 우한 화난수산시장에서 집단감염이 시작된 사례에서 보듯이 중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발원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중국은 바이러스가 수입 냉동식품 등을 통해 유럽에서 유입됐다며 우한은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기원한 곳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중국은 다른 나라들과 달리 각종 수입품의 포장재 등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사례를 계속 내놓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최근 중국 질병통제센터(CDC)의 혈액 항체 검사 결과를 인용해 코로나19가 가장 처음 유행한 우한에서 실제 감염자가 공식 통계보다 10배 많은 50만 명에 달할 수 있음을 암시하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하는 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반면 WHO는 두 차례 중국 현지 조사를 진행하고도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