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역·방역 조치 후 베이징행
중국, 베이징행 국제선 인근 12개 도시 우선 착륙…역유입 차단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외 유입 환자가 늘어나자 중국 당국이 역유입 차단을 위해 오는 23일부터 도착지가 베이징인 모든 국제선 항공기를 인근 도시 공항에 우선 착륙시켜 검역과 방역 절차를 밟겠다고 22일 밝혔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민항국과 외교부, 국가위생건강위원회, 해관총서, 국가이민관리국 등 5개 기관은 이날 '베이징행 국제 항공편 우선 착륙지 관련 공고 제2호'를 발표했다.

공고에 따르면 23일 0시부터 베이징행 모든 국제선은 인근 공항에 먼저 착륙해 체온 검사와 입국 수속, 수하물 소독 등 방역 절차를 거쳐야 한다.

모든 승객은 방역 절차를 마쳐야 하며, 재탑승 조건에 부합하는 승객만 다시 해당 항공편을 타고 베이징으로 올 수 있다.

이날 발표된 우선 착륙 지역은 톈진(天津), 스자좡(石家莊), 타이위안(太原), 후허하오터(呼和浩特), 상하이(上海) 푸둥(浦東) 공항, 지난(濟南), 칭다오(靑島), 난징(南京), 선양(瀋陽), 다롄(大連), 정저우(鄭州), 시안(西安) 등 12개 공항이다.

민항국은 각 항공사에 우선 착륙 공항을 통보했으며, 민항국과 각 항공사 홈페이지에서도 우선 착륙지를 확인할 수 있다.

중국 국적기인 에어차이나는 톈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각각 칭다오와 다롄을 우선 착륙지로 배정받았다.

항공 업계 관계자는 "각지역 공항 상황에 따라 방역 절차 소요 시간이 다를 수 있지만, 평균 5∼6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베이징행 항공편을 예약한 승객은 관련 규정을 참고해 일정을 계획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