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비해 너무 적다" 비난 쇄도
호주 구호에 8억 낸 베이조스…외려 구설수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사진)가 호주 산불 피해 구호를 위해 아마존이 100만호주달러(약 7억9700만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힌 뒤 외려 구설에 올랐다고 CN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이조스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올린 포스트에서 “우리의 마음은 호주인 모두와 함께 있다”며 “아마존은 필요한 식량과 서비스에 100만호주달러를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일부 소셜미디어에는 기부 액수를 베이조스의 개인 재산과 비교하며 기부액이 너무 적은 것 아니냐는 비판 글이 올라왔다. 포브스에 따르면 베이조스의 순자산은 1167억달러(약 134조원)이며,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그는 2018년에 시간당 거의 900만달러(약 103억9000만원)를 벌었다.

레이나 술탄이라는 트위터 이용자는 트위터에 “베이조스는 분당 14만9340달러를 번다. 그러니까 그는 사실상 4.6분만큼의 돈을 기부하는 셈”이라는 글을 올렸다.

베이조스보다 재산이 적은 할리우드 배우 등이 더 많은 재산을 기부한 것과 비교하기도 했다. 마블 영화로 유명한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는 개인 재산이 7600만달러(약 878억원)로 추정되는데, 아마존과 똑같은 액수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