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스클럽 강서점 시작으로 23곳 재개
이랜드그룹은 22일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해 NC백화점 등 자사 오프라인 매장 절반 정도의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랜드그룹은 22일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해 NC백화점 등 자사 오프라인 매장 절반 정도의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NC백화점·뉴코아아울렛 등 이랜드그룹 오프라인 점포가 22일 새벽 랜섬웨어의 공격으로 긴급 휴점에 들어갔다가 킴스클럽 강서점을 시작으로 영업을 재개했다.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께 개인정보단말기(PDA) 시스템을 복구하고 전 오프라인 지점에 영업 재개 지침을 내렸다.

랜섬웨어 공격으로 영업을 중단한 오프라인 23개 점포가 순차적으로 문을 열고 있다고 이랜드는 밝혔다.

앞서 이랜드그룹은 새벽 3시께 랜섬웨어의 공격을 받아 일부 지점 카드 승인과 상품 코드 인식이 불가능해지자 NC백화점·뉴코아아울렛 등 오프라인 점포 23곳의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2017년 '위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가 일긴 했지만 랜섬웨어 공격으로 매장 운영이 중단된 것은 이례적이다. 랜섬웨어란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를 뜻한다.

이랜드그룹은 랜섬웨어 유포 경로 등 사건의 경위를 밝히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도 기술 지원에 나서 경찰 수사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