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코리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무이자로 대출한다고 27일 밝혔다.

HSBC가 필요한 대출자금을 사회연대은행에 기부하고 사회연대은행이 기부금을 집행한다.

지원 대상은 유흥업, 사금융, 부동산 임대업 등을 제외한 모든 소상공인이다.

특히 사회연대은행과 거래가 있던 소상공인 중 이번에 피해가 컸던 행사 대행업, 화훼업, 교육 서비스업, 청소업 등에 우선 지원된다.

총대출액은 2억2천500만원이고, 업체당 최대 500만원까지다.

정은영 HSBC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