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결정 체계 간소화 '하이패스 심사 프로세스' 도입
본점 거쳐도 최소 2영업일 내 심사완료
신한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를 위한 ‘하이패스 심사 프로세스’를 4일 도입했다.

이번 조치는 전국 영업점의 대출 심사 의사결정 체계를 간소화한 게 핵심이다. 본점 심사역의 판단이 필요하던 대출도 각 영업점이 판단,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했다. 신용등급이 낮거나 담보가 적어 본점 심사를 거치는 경우라도 최소 2영업일 내 심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기존 대출 취급 관행을 깨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 지역에 거주하는 고객에겐 대출 연기 상담을 최대한 빠르게 제공한다는 방침도 마련했다. 빅데이터 기반 기업 신용평가시스템(CSS)을 통해 2개월 뒤 대출 만기가 들어오는 건까지 선제적으로 연기 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대구·경북의 신규 자금 지원이 가능한 업체 약 3200개를 각 인근 영업점에 알려, 이들의 대출 신청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중 담보가 없어도 지원 가능한 것으로 판단되는 약 600개 업체에겐 총 2000억원 한도의 대출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