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테크노마트에 무슨 일이…서울시, 벤처기업 집적시설 취소

입력 2016-07-28 11:22:49 | 수정 2016-07-28 11:36:05
글자축소 글자확대
1990년대 IT 열풍을 타고 급증한 벤처기업을 지원하려 만든 벤처기업집적시설 지원 제도의 혜택을 받는 기업이 서울에서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서울시는 다음 달 광진구 구의동에 있는 '테크노마트21 벤처개발연구단지'에 대한 벤처기업집적시설 지정을 취소할 예정이라고 28일 발표했다.서울의 대표적인 복합전자유통시설인 테크노마트는 1998년 완공 이후 서울시로부터 벤처기업집적시설로 지정돼 입주 기업이 세금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누려왔다.

1997년 10월 시행된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은 전용면적 600㎡ 이상인 건물에 벤처기업 4개 이상이 입주하고, 연면적 70%를 벤처기업 등이 사용하는 등 조건을 갖추면 벤처기업집적시설로 지정할 수 있게 했다. 지정되면 취득세·재산세 50% 경감, 과밀부담금, 교통유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 면제 혜택을 준다. 지방세 중과규정 적용도 받지 않는다.

1998년 7월 벤처기업집적시설로 지정된 테크노마트는 2012년 7월 서울시 점검 결과 입주 벤처기업이 1개로 지정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당시 입주 벤처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려 테크노마트에 지정 조건 준수를 통보하고 유예기간을 줬다. 하지만 올해 4월 점검에서 벤처기업이 한 곳도 남아 있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시는 관련 법에 따라 다음 달 2일 벤처기업집적시설 지정 취소를 위한 청문 절차를 거쳐 한 달 안에 취소 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서울에서 벤처기업집적시설은 해마다 줄고 있다. 특별조치법 시행 직후 1998년 18개였던 벤처집적시설은 1999년에는 53개로 늘었고, 2000년 109개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2001년 96개, 2002년 75개, 2003년 65개 등으로 하향 곡선을 그리다가 2004년 28개, 2005년 19개로 급감했다. 2006년부터 2014년까지 19∼10개 사이를 오가다 지난해 9개로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