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유관중 개막 준비…구단별 시즌권 정책도 다변화
'코로나 시대' K리그, 2년 만에 유관중 개막전 치른다

프로축구 K리그1·2가 두 시즌 만에 팬들 앞에서 유관중 개막전을 치르게 됐다.

16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이달 27일 개막을 앞둔 K리그 경기장에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정부는 15일부터 수도권에 거리두기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를 적용하고 있는데, 2단계가 적용되는 지역의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수용 인원의 10%까지 관중을 받을 수 있다.

1.5단계에서는 수용 인원의 30%까지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현재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유관중으로 개막할 계획이다"라며 "2020시즌에도 10% 또는 30%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시행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경기장 입장 절차와 좌석 간 거리두기 등에 관한 매뉴얼은 지난 시즌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27일 오후 2시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2021시즌 K리그1 첫 경기가 열리는 전주월드컵경기장에, 같은 날 오후 1시30분 경남FC와 FC안양의 개막전이 열리는 창원축구센터에 팬들이 들어선다.

K리그가 유관중 개막전을 치르는 건 2019시즌 이후 두 시즌만이다.

지난 시즌 K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무관중으로 시작한 바 있다.

'코로나 시대' K리그, 2년 만에 유관중 개막전 치른다

팬들은 지난 시즌 유관중 경기가 진행되던 때와 마찬가지로 입장권을 온라인에서 사전 예매해야 한다.

경기장에서는 좌석 간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지정 좌석에 앉아야 하며 음식물 섭취는 금지된다.

원정 응원 역시 금지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구단별 시즌권 정책에도 변화가 생겼다.

갑작스레 경기가 무관중으로 전환되는 등의 변수에 대비해 일부 구단은 시즌 연간회원권 대신 멤버십과 티켓북 제도 등을 도입했다.

전북과 인천 유나이티드, 제주 유나이티드 등은 멤버십을 운영해 가입자에게 입장권 선예매 권리 등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을 준다.

광주FC와 포항 스틸러스, 서울 이랜드는 홈 경기 예매권을 묶음으로 만든 티켓북을 판매하기로 했다.

기존의 카드형 시즌권은 소지자 1명만 사용할 수 있었지만, 티켓북의 경우 일정 매수의 예매 티켓을 여러 명이 나눠서 사용할 수 있다.

성남FC와 수원FC, 대전하나시티즌, 울산 현대 등도 이 제도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연간회원권 제도를 유지하는 구단도 있다.

안산 그리너스와 부천FC, 안양 등은 카드형 시즌권을 판매한다.

대구FC와 서울, 수원 삼성, 경남, 김천 상무, 부산 아이파크, 전남 드래곤즈, 충남아산은 별도의 제도를 운영하지 않고 경기 당일 입장권만 판매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