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모임 감소 영향 반영"…주류·담배 구매는 더 쉬워져
아침식사 거르는 청소년 늘고 정신건강 지표도 악화
코로나 이후 청소년 흡연율 떨어졌지만…전자담배 사용 늘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2년간 전반적인 청소년 흡연율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청은 28일 지난해 8∼11월 중학교 1학년∼고등학교 3학년 학생 약 6만명을 대상으로 집계한 '제17차 청소년건강행태조사 통계'를 공개했다.

통계에 따르면 청소년의 흡연·음주 행태는 코로나19 유행 첫해인 2020년에 2019년 대비 큰 폭으로 떨어진 이후 지난해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 한 달간 1일 이상 일반담배를 흡연했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지난해 4.5%로 직전해(4.4%)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6.7%)보다 낮은 수준을 이어갔다.

이에 당국은 "코로나19 유행 기간에 학교 원격 수업이 많아지고, 또래 모임이 줄어든 영향도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률은 1년 새 1.9%에서 2.9%로,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률은 1.1%에서 1.4%로 올랐다.

코로나 이후 청소년 흡연율 떨어졌지만…전자담배 사용 늘었다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다'고 답한 청소년은 10.7%로 직전 해와 같았다.

'현재 음주량'은 2019년 15.0%에서 이듬해 10.7%로 하락한 이후 재증가세는 나타나지 않았다.

1회 평균 음주량이 중등도(남자 소주 5잔·여자 3잔) 이상인 위험 음주율은 2020년 5.2%에서 지난해 4.9%로 소폭 감소했다.

한편 청소년 가운데 편의점이나 가게 등에서 담배나 술을 구매할 수 있었다고 답한 비율인 '구매 용이성' 비율은 직전해 대비 각각 큰 폭으로 늘었다.

담배 구매 용이성은 67.0%에서 74.8%, 주류 구매 용이성은 63.5%에서 71.3%로 집계됐다.

중학생으로 응답자를 좁히면 담배는 같은 기간 39.4%→55.1%, 술은 35.1%→48.5%로 각각 10%포인트 이상 대폭 늘면서 코로나19 유행 전 수준까지 올랐다.

코로나 이후 청소년 흡연율 떨어졌지만…전자담배 사용 늘었다

꾸준히 운동하는 청소년 비율은 다시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지만, 식생활 지표는 개선되지 않았다.

통계에 따르면 하루 60분, 주 5일 이상 신체활동을 하는 청소년은 14.6%로 직전해(14.0%)보다 소폭 증가했다.

최근 7일간 주 3일 이상 조깅·축구·농구와 같은 고강도 신체활동을 실천한 청소년도 27.5%에서 30.0%로 늘었으며, 여학생(16.5%→18.4%)보다 남학생(37.8%→40.8%)에서 증가 폭이 컸다.

반면 일주일에 5일 이상 아침 식사를 거르는 비율은 2015년(27.9%)부터 6년째 늘면서 지난해 38.0%를 기록했다.

하루 1차례 이상 과일을 먹는 청소년도 2016년(23.2%)부터 5년 연속 감소해 지난해 18.1%를 기록했다.

정신건강 관련 지표도 코로나19 유행 1년차인 2020년보다 2021년에 좀 더 악화했다.

우울감 경험률은 25.2%에서 26.8%, 스트레스 인지율도 34.2%에서 38.8%로 증가했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학생의 우울감 경험률(31.4%)이 남학생(22.4%)보다 높았고, 스트레스(여학생 45.6%·남학생 32.3%)에도 여학생이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