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아파트 지하주차장 차 털이
피해자 "2022년에 이런 일이" 호소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자동차의 유리창을 깨부수고 차량 내 금품을 훔쳐 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2022년에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길 수가 있는 거냐"며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털이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천 서구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작성자 A 씨는 "어제 아침에 출근하려고 보니 운전석에 유리창이 없었다"며 "유리를 깨고 밖으로 싹 뜯어내고 들어가서 내부를 다 뒤져 난장판을 만들어놨다"고 밝혔다.

이어 "비상금 있던 것도 찾아서 들고 갔다. 순간 여기가 미국 할렘가인가 생각했다"며 "어떻게 2022년, 그것도 대한민국 내 집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그는 "관리사무소에 협조 요청해서 CCTV를 확인한 결과, 아파트 입구에서 택시 하차 후 도보로 들어와 새벽 3시께 제 차 주변에서 서성거리는 영상을 확보했다"며 "주차 위치가 약간 사각지대였고, CCTV가 동작 감응형이라 범행장면 영상이 원활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했다.

A 씨는 "제 차 블랙박스도 상시 전원 오프상태였고, 범인은 모자, 마스크, 장갑 끼고 아예 작정하고 온 것 같다"며 "아파트 입구와 주변 차량 진출입로에 다목적 CCTV가 설치돼 있는 걸 확인해 경찰에 신고하고 진술서를 작성했는데, 어제도 오늘도 이틀간 누구도 경위 확인을 위해 관리사무소 한 번 들르지 않았고, 범인을 잡을 의지 또한 없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길고 지난한 싸움이 될 거 같은 느낌이 든다"며 "아쉬운 대로 제가 발로 뛰어다니며 단서를 찾고 범인을 찾아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일부러 A 씨의 차를 표적 삼은 것 같다", "차에 비상금을 두고 다닌다는 걸 알고 있던 것 아닌가", "2022년에도 이런 일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