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지난 1일부터 정부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도민을 대상으로 3차 재난기본소득 신청 접수를 시작한 가운데 18일 기준 신청률이 8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3차 재난기본소득 신청접수 마감일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29일까지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0시까지 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205955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청대상 도민 252598명의 81.7%에 해당하는 수치다.


3
차 재난기본소득의 지급규모는 6341억원이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81.2%인 5149억원이 지급됐다.



경기지역화폐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사람은 5655(온라인+오프라인)이며 신용·체크카드 신청자는 1499497명이다. 온라인 신청자는 1777958, 오프라인 신청자는 281,567명이다.

시군별 신청자 수로는 용인시가 241209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남시 232109, 수원시 227034, 고양시 179151명 순이었다.


신청대상 대비 신청자 비율로는 화성시가 86.1%, 수원시가 85.5%였으며 안양시 84.2%, 광명시가 83.8%로 뒤를 이었다.


재난기본소득 사용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1231일까지며, 이 기간이 지나면 미사용분은 회수된다.


재난기본소득을 사용처는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와 동일하다.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 내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에서 평소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듯 결제하면 자동으로 재난기본소득에서 차감 처리된다.


도의 온라인 신청 마감일은 29일까지로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주말과 공휴일에도 신청이 가능하다.

온라인 신청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누리집에서 신청대상자 해당 여부를 확인하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을 카드사를 선택하면 해당 카드사의 유효한 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윤정식 도 안전기획과장은 현장 신청도 29일까지 진행된다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중에만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이 가능하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시군이 자율적으로 운영한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