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대주주 경찰 출석

빌린 회삿돈 473억 사용처 조사
檢, 곽상도 아들 퇴직금 수사 채비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가 27일 서울 용산경찰서로 출두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가 27일 서울 용산경찰서로 출두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으로 3년간 4000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린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자금 사용처를 두고 검경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화천대유에서 일한 곽상도 의원(무소속)의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화천대유 자금 흐름 전반에 대한 강제수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정치권과 법조계에서 커지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7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한 경제지 부국장 출신인 김씨는 대장지구 의혹의 ‘키맨’으로 꼽힌다. 화천대유 지분 100%를 보유한 그는 화천대유 설립 뒤 장기 대여금 명목으로 473억원을 빌려 경찰 수사선상에 올랐다. 경찰은 그가 거액의 회삿돈을 빌린 경위와 사용처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첩보를 전달받아 수사했다. 그동안 김씨와 더불어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와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법인등기 임원 A씨 등 총 3명을 조사했다.

경찰에 출석한 김씨는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런 것(정치권 로비)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박영수 특별검사 등 초호화 법률고문단을 꾸린 것과 관련해서는 “정신적, 심리적으로 많은 조언을 해주는 형님들”이라며 “대가성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화천대유 사건은 경찰이 정식으로 수사에 착수하기 전인 ‘입건 전 조사(내사)’ 상태다. 입건 전 조사는 최장 6개월까지인 만큼 경찰은 조만간 사건을 정식 입건할지 결정할 전망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수사팀을 확대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했다.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 논란에 대해서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재명 캠프는 이날 곽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에 “곽 의원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원의 성격도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유경필)는 권순일 전 대법관을 고발한 국민혁명당 고영일 부대표를 이날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권 전 대법관은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은 채 화천대유 고문을 맡고 월 15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치우침 없이 진상 규명을 하는 것이 합당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화천대유에서 일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이 화천대유 보유분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이날 밝혀져 논란이 됐다. 박 전 특검 측은 “특혜는 없었고, 대금은 기존에 보유하던 주택을 처분한 자금으로 납입했다”고 해명했다.

양길성/최한종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