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44만명의 경기 용인시 기흥구가 두 개의 구(區)로 분리될 전망이다.

용인시는 4일 "지속적인 인구 유입으로 인한 행정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시민들의 행정 편의성 증대를 위해 기흥구의 분구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2005년 기흥읍과 구성읍을 합쳐 탄생한 기흥구는 인구 수가 올해 5월 말 기준 44만4천231명으로, 처인구(26만9천657명)와 수지구(37만9천887명)보다 많다.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광주시와 하남시 등 17곳이 기흥구보다 인구가 적다.

'인구 44만' 용인 기흥구 분구 추진…15개동서 구성권역 분리

현행 지방자치법과 행정구역 조정 규칙에는 구당 평균 인구가 20만 이상일 경우 행정안전부장관 승인을 거쳐 분구할 수 있게 돼 있다.

용인시의 분구안을 보면 15개 동으로 구성된 기흥구를 기흥구와 구성구(가칭)로 나눈다.

이 경우 기흥구에는 신갈동, 영덕 1·2동, 구갈동, 상갈동, 보라동, 기흥동, 서농동 등 8개 동(22만3천677명)이 속하고, 구성구에는 구성동, 마북동, 동백 1·2·3동, 상하동, 보정동 등 7개 동(21만7천158명)이 된다.

분구 시 공무원 수는 100명 안팎에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용은 청사 임차비와 시설비 등으로 분구 첫해 230억원이 필요하고 향후 연간 150억원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기흥구는 한창 개발이 진행 중이어서 앞으로 인구증가 요인이 많아 원활한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분구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용인시의 입장이다.

기흥구 인구는 2005년 22만명에서 44만명으로 16년간 2배 증가한데다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원 275만7천㎡에는 2028년 말 완공을 목표로 복합 자족도시 '플랫폼시티' 개발이 추진 중이다.

용인시 전체를 보더라도 공무원 1인당 주민 수가 363명으로 도내 1위이며, 특허 처리와 인허가 처리 건수도 도내 1∼2위 수준이다.

용인시의 기흥구 분구안은 경기도를 거쳐 행안부에 건의된 상태다.

앞서 지난달 분구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 용인시는 일부 반대의견이 나오자 오는 9일까지 주민 설문조사를 추가로 진행 중이다.

'인구 44만' 용인 기흥구 분구 추진…15개동서 구성권역 분리

기흥구 분구와 관련해 용인시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분구에 들어가는 막대한 예산을 기반시설 확충과 시민의 실질적인 불편 해소에 써야 한다"는 의견과 "신갈동을 구성구에 편입해달라"는 의견 등이 올라와 있다.

시 관계자는 "기흥구가 분리되면 행정서비스의 질과 수준이 지금보다는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특히 보건소가 하나 더 건립되면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 대처업무의 효율성이 높아져 시민들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