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리 국민 중 50대는 이르면 7월2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40대 이하는 8월부터 접종을 희망하는 인원부터 사전예약에 따라 백신을 맞는다.

7월 초부터 가장 먼저 백신을 맞는 사람은 기존 사전 예약자 중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물량 부족으로 예방접종을 하지 못했던 만 60~74세 고령층이다.

고등학교 3학년과 교직원도 이르면 7월19일부터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고등학교 3학년이 아닌 대입 수험생은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8월 중 백신을 접종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7일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예방접종 3분기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오는 9월까지 전 국민의 70%인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올 3분기(7~9월) 2200만명이 1차 접종을 해야 한다.

3분기 최우선 접종자는 6월 대상자였으나 백신 부족으로 접종이 뒤로 밀린 27만명이다.

60∼74세 미접종자 약 20만명은 이달 말 사전예약을 거쳐 7월 첫째주부터 백신을 접종한다.

당초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대상자였으나 물량 부족 문제로 인해 접종이 밀렸다.

역시 이달 내 접종하지 못하는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교사, 보건의료인 등 약 7만명도 7월 5∼17일 사이에 화이자 백신을 우선 접종한다.

고등학교 3학년과 고교 교직원은 접종 동의를 거쳐 7월 셋째주(18∼24일)부터 여름방학이 끝날 때까지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고등학교 3학년 외 대입수험생은 7월 대상자 확정 절차를 거쳐 8월 중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 교직원 및 돌봄인력도 7월 셋째주부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한다.

코로나19 감염 시 40대 이하에 비해 중증·치명률이 높은 50대 868만명은 7월 넷째주(25∼31일)부터 접종한다. 50대가 맞을 백신 종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40대 이하(18∼49세)는 사전예약에 따라 8월 중순부터 예약순으로 백신을 맞게 된다.

정부는 보건소나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에 방문하기 어려워 접종을 받지 못한 재가 노인, 중증장애인, 발달장애인, 노숙인 등은 버스나 구급차, 방문접종을 통해 오는 9월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교차접종도 시작된다.

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5000회분을 7월 말에 보내기로 하면서 수급 변수가 생겼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7월에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이 예정된 방문돌봄종사자와 의원·약국 종사자, 사회필수인력, 만성신장질환자 76만명은 2차 접종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요양시설 입소·종사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33만명은 예정대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한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일상회복으로 가려면 예방접종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추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3분기에는 일반 국민의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안전한 접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