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측 "사망 소식에 충격…장례 끝나면 입장 밝힐 것"
'후배 성폭행' 혐의 서초동 로펌 변호사 숨진 채 발견(종합2보)

같은 로펌에 근무하던 후배 변호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변호사가 사망했다.

26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40대 변호사 A씨는 이날 오전 4시 7분께 서울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친지로부터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유서를 남겼으나 경찰은 그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초 같은 로펌에 근무한 후배 변호사 B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로 같은 해 12월 고소돼 경찰 수사를 받아 왔다.

B씨의 법률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고소 후 6개월간 수사가 진행돼 검찰 송치만을 앞둔 상황이었기에 피의자 사망은 피해자 측에서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며 피해자가 사망 소식을 접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고소 배경과 고소 사실이 최근 언론에 보도된 경위에 대해 "피해자는 수습 변호사이자 초임 여성 변호사로서 바로 신고를 하지 못하고 중첩된 피해에 놓였으며,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여러 고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건의 피해를 규명하는 한편 더이상 유사한 피해가 없어야 한다는 바람과 변호사 실무수습 제도에 대한 법조계의 자성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을 느끼고 고소를 했고, 취재에도 응했다"고 덧붙였다.

이 변호사는 "피해자 측은 사망 앞에 그저 애도만을 전할 수 없는 입장이며, 사건이 끝나더라도 이를 계기로 시작돼야 할 이야기들이 종결돼서는 안 된다"면서 "(장례 절차가 끝나는 대로) 수사기관과 법조계, 사회를 향해 종합적인 입장을 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