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서울=뉴스1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와 친구 A씨를 사고 당일 목격했다는 사람 2명이 추가로 등장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추가 목격자 2명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손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2시께 서울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 50여분간 손씨 일행의 가까운 거리에서 머물렀다. 또 경찰에 이들은 '손씨가 바닥에 누워 있었고 친구 A씨가 인근을 서성이다가 다시 손씨 옆에 누웠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이 이 장면을 1차례 촬영한 사진을 토대로 경찰은 조사를 이어가는 중이다.

경찰은 이달 7일까지 총 7명의 목격자로부터 진술을 받았다. 이중 일부 목격자는 '누군가 구토하는 모습을 봤으며, 잠든 사람을 깨우는 것도 목격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A씨와 술을 마신 손씨는 잠이 들었다 실종됐다. 실종 닷새째인 지난달 30일 손씨는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