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관련 '문씨의 몰락' 동영상 제작
별정직 공무원 채용…'메시지 비서'로 근무
"균형적인 시정 메시지 전달 한계 우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이 보수 성향이 강한 20대 취업준비생 유튜버를 비서로 영입했다. 이 유튜버는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라고 부르면서 ‘문씨의 몰락’ 등의 동영상 콘텐츠를 만든 인물로 확인됐다. 서울시정 메시지가 특정 정치 성향으로 쏠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최근 유튜버 A씨를 ‘메시지 비서’라는 이름의 별정직 공무원(8급)으로 채용했다. 서울시장 메시지 비서는 시장이 대내외 발표하는 연설문 등의 초안 작성을 담당한다. 평소 시장의 공약이나 정치철학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주요 홍보매체의 문안을 쓰기도 한다. 오 시장과 시민의 소통을 잇는 메신저 역할이다.

오 시장이 A씨를 메신저 비서로 채용한 것은 ‘파격적인 실험’이란 분석이 나온다. 업무 경력을 인정하기 어려운 취업준비생을 별정직 공무원으로 채용하는 사례는 드물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오 시장이 취임 직후부터 ‘청년 서울’이란 구호를 내걸고 20~30대를 위한 정책에 힘을 쏟겠다고 나선 데 따른 조치라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취업준비생 유튜버를 가까이에 두고 20~30대와 소통을 강화하려는 전략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A씨는 보수 성향이 강한 콘텐츠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한다는 점에서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A씨는 ‘스타 유튜버’는 아니지만 구독자 수 2만3000여 명을 보유, 해당 콘텐츠를 챙겨보는 마니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가 제작한 일부 동영상 콘텐츠엔 문 대통령이 ‘문씨’로 폄훼돼 있다. 지난 1월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추후 문 대통령을 고소할 것란 예상을 담아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건다’는 제목의 동영상도 만들었다. 이 밖에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 ‘대한민국, 자유의 종말’ 등 보수 성향의 콘텐츠가 대부분이다. A씨는 오 시장 후보시절 시민후원회장을 맡기도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보수 유튜버의 편향된 시각으론 균형적인 시정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지 않겠느냐”며 “기대보다는 걱정이 많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국가공무원법에 따르면 별정직 공무원은 보좌 업무나 특정 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일반직 공무원과 다른 절차 및 방법으로 임용된다. 별정직 공무원은 일반직 공무원의 계급에 상당하는 보수를 받는다.

정지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