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올해 들어 가족·지인 모임을 통해 총 219건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364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월별 집단감염 건수 및 감염자를 보면 1월 57건 703명, 2월 52건 933명, 3월 52건 837명, 4월 58건 1170명으로 건수는 크게 차이가 없지만 1월에 비해 4월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다.

방대본은 역학조사 결과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대화 및 반복 접촉 △식사 등으로 마스크 착용 미흡 △5인 이상 여행모임 참석 등의 문제를 확인했다.

방대본 관계자는 "5월은 어린이날·어버이날 등을 맞아 공휴일과 주말에 행사·모임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추가 확산 가능성을 우려했다.

가족과 꼭 필요한 모임을 계획할 경우 동거 가족 범위(직계가족 8인까지) 안에서 인원을 정하고, 실내보다는 가까운 야외에서, 한산한 시간대와 장소를 활용하며 기본 방역수칙(마스크 착용·거리두기·손씻기 등)을 철저히 준수하라는 게 방대본의 당부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