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난민 만난 박범계 "하루빨리 평화 찾기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0일 군부 쿠데타로 유혈 사태가 발생한 미얀마 상황과 관련해 "인권 보편적 가치로 보면 참혹하기 그지없다"며 하루속히 상황이 정상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인천 영종도에 있는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를 방문한 길에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이 5·18 민주화 운동을 거쳐 민주주의를 이뤘다"며 "미얀마에도 민주주의가 회복되고 인권이 짓밟히는 일들이 이뤄지지 않았으면, 하루빨리 평화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센터에 임시로 머무는 미얀마인 5명과 간담회를 했다.

그는 앞서 재정착 난민의 아동 교육 현장을 참관하기도 했다.

출입국 외국인 지원센터는 난민 신청자의 기초생계와 주거, 한국 생활 적응 등을 위해 2013년 개청했다.

현재는 17명의 재정착 난민이 입소해 있다.

박 장관의 현장 방문은 이번이 13번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