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한 목욕탕에 방역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기사와 사진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목욕탕에 방역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기사와 사진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목욕탕과 어린이집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 검사를 통해 40명의 확진자를 찾아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3일까지 국내 목욕장업 종사자 총3만9000여명에 대해 전수 검사를 진행했고, 확진자 20명을 찾았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 15일까지 전국 43개 목욕탕에서 12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목욕탕 관련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자 목욕탕 종사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또 이번 전수 검사에서 확진자가 확인된 8개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목욕탕 종사자 전수검사를 격주마다 시행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목욕장 이외에도 숙박업이나 다른 공중위생업소에 대한 현장점검도 함께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어린이집의 보육 교직원 등 종사자 18만4000여명에 대한 선제 검사 결과 2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정부는 현장점검 등 어린이집에 대한 강화된 방역 관리를 유지하기로 했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