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객관성 걱정 안 해도 돼" 두둔도
윤석열 후임 후보 인선에는 "꽤 많은 분 천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과천청사 법무부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과천청사 법무부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은 24일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원(부장검사)이 내부 회의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번 감찰에서 업무 일부를 맡아야 하는데, 그런 측면에서 자기 의중을 드러내는 데 신중했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범계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과천 청사 출근길에서 취재진과 만나 "그것이 본인 감찰업무 수행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장관으로서의 관심, 부탁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검사들이 검찰 내부망에 의견을 올리는 것처럼 표현의 자유 범위에 해당한다"면서 "공식 회의 경과와 내용, 결과를 대외적으로 특정 언론에 알리는 것과 임 부장검사가 의견을 올리는 것은 은밀성이란 면에서 차이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박범계 장관은 "모해위증·교사 의혹 사건에 대해 임 부장검사가 거의 전적으로 혼자 하다시피 했다"며 "합동감찰의 무게 중심은 법무부에 있고, 임 연구관뿐 아니라 대검 감찰부 소속 검사들이 전부 참여하는 거라 객관성을 걱정 안 해도 될 것"이라고 두둔하기도 했다.

앞서 임은정 부장검사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명숙 사건 모해위증 의혹과 관련해 검찰 측 재소자를 형사 입건해 기소하겠다고 보고하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감찰3과장을 주임 검사로 지정하고 자신을 관련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원(부장검사). 사진=연합뉴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원(부장검사). 사진=연합뉴스

이에 법조계에서는 임은정 부장검사가 법무부·대검 합동감찰에 참여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 시민단체는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임은정 부장검사를 고발한 상태다.

박범계 장관은 합동감찰 진행과 관련해 "일일이 관여하지는 않을 것이고 가능한 한 독립적으로 소신껏 진행했으면 좋겠다"면서 "감찰 기간과 방법, 대상 등은 전적으로 감찰관에게 맡길 생각"이라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검 부장·고검장 회의 녹취록 공개' 주장에 대해선 "그것은 전적으로 대검이 판단할 사항이다. 녹취록이 공개된다고 해서 전후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윤석열 전 총장 사퇴 후 공석이 된 검찰총장 후보 인선에 대해선 "워낙 관심이 뜨거워서 아주 신중히, 충분히 볼 것"이라며 "꽤 많은 분이 천거됐다"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