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에서 40대 남녀 2명이 차량 내에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북 구미에서 40대 남녀 2명이 차량 내에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 경비원이 주민 갑질에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이 주민 A(씨를 가해자로 지목해 소환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께 A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상해 폭행 등 혐의다.

이 아파트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50대 최모씨는 지난달 21일 주차 문제로 A씨와 다툰 뒤, A씨로부터 지속해서 폭언과 폭행을 당하다가 이달 10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최씨는 숨지기 전인 지난달 말 상해와 폭행, 협박 등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경찰은 A씨를 출국금지 조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