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점포 100곳에 총 6750만원 임대료 인하

31일 대전 대덕구청에서 임대인 대표 송국섭 씨(왼쪽 두 번째), 박정현 대덕구청장(세 번째), 임대인 김분규 씨(네 번째) 등이 착한 임대료 확산 릴레이 상생협약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덕구 제공

대전 대덕구는 31일 구청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고통분담을 위해 덕암동 소재 건물 임대인 대표들과 착한 임대료 확산 릴레이 상생협약을 했다.

구는 지난달 3일부터 전국 자치구 중 처음으로 어려움에 처한 자영업자들을 돕기 위해 매주 1회 이상 착한 임대료 확산 릴레이 상생협약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까지 협약을 통해 점포 100곳 임차인이 6750만 원의 임대료 인하 혜택을 제공받게 됐다.

대덕구 덕암동에 소재한 건물 임대인 대표 5명은 임대인 8개 점포에 3개월 동안 10~33%의 임대료를 인하해 주기로 했다.

송국섭 임대인 대표는 “코로나19 재난으로 모두가 어렵지만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골목에서 자영업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계신 분들”이라며 “적은 금액이지만 그 분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싶었고, 이 협약이 더 확산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고통을 나누는 그 따뜻한 마음들이 있기에 보이지 않는 적과의 이 싸움에서 우리는 승리할 것”이라며 “우리 구도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지난달 발표한 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을 착실히 실행에 옮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덕구는 지난달 19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소비촉진·상권 활성화·정서적 힐링·경제체력 강화 등 4개 분야 47개 추진사업을 발표, 추진 중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