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확산되자 전국에서 16만여 명의 국민들이 자원봉사에 나섰다.

행정안전부는 1월20일부터 지난달 17일까지 전국적으로 16만1803명이 코로나19 관련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중 9만833명의 자원봉사자들은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한 공공시설·다중이용시설 소독에 참여했다. 물품 제작에 3만1191명이 동참했고, 홍보캠페인 1만7639명, 물품배부 8067명, 상담 2653명으로 집계됐다. 최근에는 '마스크 5부제'로 일손이 부족한 1인 운영 약국 등 1505곳에 311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공적 마스크 포장·판매와 대기인원 질서 유지, 구매시스템 입력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