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청산·보길도 관광객 방문 통제…여객선 탑승 제한

전남 완도군은 군민과 관광객 안전을 위해 28∼29일, 4월 4∼5일 청산도와 노화·소안·보길도를 찾는 관광객 승선을 통제한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청산도 슬로걷기축제를 취소했는데도 주말에 청산도를 찾는 관광객이 1천300여명에 달하고, 노화·소안·보길도를 찾는 관광객도 늘고 있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짐에 따른 것이다.

군은 여객선 매표 시 주소를 확인해 청산, 노화, 소안, 보길도 관광객 방문을 통제할 계획이다.

대상은 주민등록상 완도군에 주소를 두지 않은 타지역 사람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를 찾아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지만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을 고려한 방문 통제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군은 방문 통제 외에도 매일 2회 이상 여객선터미널·여객선실 내 소독과 승선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