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센터發 감염 확산 초비상

확진 420명…수도권도 '대유행' 조짐

서울시, 콜센터 471곳 조사
PC·노래방 등 영업중지 검토
전문가 "최악 상황 대비해야"
< 불안한 출퇴근길…지하철 소독 >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 인근의 한 콜센터에서 100명에 가까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수도권 전역에 방역 비상이 걸렸다. 이들 중 상당수는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울과 수도권에서 출퇴근했다.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사업소 검수고에서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들이 지하철 객실 손잡이 등을 소독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불안한 출퇴근길…지하철 소독 >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 인근의 한 콜센터에서 100명에 가까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수도권 전역에 방역 비상이 걸렸다. 이들 중 상당수는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울과 수도권에서 출퇴근했다.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사업소 검수고에서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들이 지하철 객실 손잡이 등을 소독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에 입주한 콜센터에서만 99명의 환자가 나오면서다. 전문가들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가용 병상 등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0일 코로나19 환자가 242명 늘어 국내 환자는 7755명이라고 11일 발표했다. 원광대병원, 대구의료원 등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대구지역 80대 환자가 사망해 사망자는 66명으로 늘었다.

콜센터發 '슈퍼 감염' 우려…질본 "위험 커지면 이동제한도 검토"

전날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로 내려갔다가 이날 다시 200명대로 올라간 것은 서울 구로 콜센터 확진자가 급증하면서다. 서울 등 수도권 확진자는 이날 기준 420명이다. 이들 중 상당수는 감염 경로조차 모르는 지역감염 환자다.

서울시 등이 집계한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99명이다. 서울 67명, 경기 17명, 인천 15명이다. 첫 환자가 근무하던 11층 직원 207명만 검사한 결과다. 나머지 직원 553명은 자가격리 조치하고 순차적으로 검사하고 있다. 서울시는 민간 콜센터 471곳의 방역 실태조사에 나섰다. PC방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금지 행정명령도 검토하기로 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추가 확산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구·경북 인구(511만 명)의 다섯 배에 달하는 2593만 명이 거주하는 수도권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면 사회·경제적 피해가 더욱 클 수밖에 없어서다.

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은 “수도권 의료기관은 대부분 병상이 모두 차 있다”며 “집단 감염 확산으로 환자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의료시설, 장비 등을 서둘러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 99명…'제2 신천지' 되나
서울만 확진자 총 218명…박원순 "3차 파도 시작일 수도"


서울 구로 콜센터를 통해 100명 가까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방역당국과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이 콜센터를 통해 감염된 환자는 11일 오후 7시 기준 서울 67명, 경기 17명, 인천 15명 등 99명이다. 상당수 감염자가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울과 수도권을 오간 것으로 드러나 수도권 전체가 감염 위험에 노출됐을 가능성도 크다.

정부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을 고심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탈리아가 전 국민 이동제한 조치를 한 것처럼 우리도 위험도 등에 따라 다양한 정책 검토가 계속 있어야 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11일 정부서울청사 출입구에 안면 인식 시스템 일시 정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서울청사관리소는 출입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드나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날부터 안면 인식 시스템 적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11일 정부서울청사 출입구에 안면 인식 시스템 일시 정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서울청사관리소는 출입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드나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날부터 안면 인식 시스템 적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시, PC방·노래방 강제폐쇄 검토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구로 콜센터 감염은 광범위한 집단감염으로 이어지는 3차 파도의 시작일 수 있다”며 “서울 시내 민간콜센터 전수조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콜센터 감염 사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앞으로 3일간 민간 콜센터 471곳을 찾아 방역 실태를 확인하고 120다산콜센터에 준한 운영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120다산콜센터 전 시설을 방역하고 12일부터 주간상담사 재택근무를 시행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나온 구로 콜센터는 코리아빌딩 7~9층, 11층에 있다. 서울시는 이곳 직원 760명을 자가격리하고 전수조사 중이다. 빌딩 앞에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13~19층 오피스텔 거주자도 발열 체크를 하고 이상 증상이 있으면 검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PC방,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영업금지 행정명령도 검토하기로 했다.
콜센터發 '슈퍼 감염' 우려…질본 "위험 커지면 이동제한도 검토"

인천·경기도도 대응나서

수도권 지자체들은 음압시설 등 병상 확충에 나섰다. 이날 기준 서울시 음압병상은 380개, 입원환자는 203명으로 병상 가동률은 53.4%다. 서울의료원과 서남병원은 일반 환자 병상을 비우고 음압병상을 설치했다. 이달 26일까지 음압병상 615개를 추가해 1000여 개로 늘릴 계획이다. 태릉선수촌에 200실 규모 생활치료시설을 설치한다. 공공 및 민간 시설 9곳, 1840실을 생활치료센터로 바꾸기 위해 협의하고 있다.

인천시 음압병상은 95개다. 인하대병원, 길병원, 인천의료원 등 10여 개 대형 병원에 분산돼 있다. 이달 안에 음압병상 100개 이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이동형 음압장비도 50여 대 도입할 계획이다. 경기도도 가용 음압병상 65개를 추가로 늘리기 위해 도내 대형 병원과 협의하고 있다.

수도권도 대구·경북 상황 대비해야

전문가들은 서울 등 수도권에서 발생한 콜센터 집단감염이 대구의 신천지 집단감염처럼 지역사회 확산의 시작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차의과학대 의전원 교수)은 “(신천지 대구교회 첫 확진자였던) 31번 확진자처럼 감염 경로를 알지 못하고 추가 확산시킬 수 있는 환자가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며 “수도권은 대구·경북보다 인구밀도가 높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기준 수도권 확진자는 서울 218명, 경기 177명, 인천 25명 등 420명이다. 전 교수는 2~3일 안에 수도권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환자가 급증해 극심한 의료자원 부족 현상이 있었던 것처럼 수도권에서 같은 문제가 생길 위험도 있다. 전 교수는 “경증환자 치료 시설을 준비하고 중증환자 입원 병실을 확보해야 한다”며 “서울 잠실 지역 체육관에 환자를 격리·관찰하기 위한 시설을 설치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최재욱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감염병은 빙산과 같아 수면으로 드러난 것이 5%라면 수면 아래 잠재된 것이 95%”라며 “지금 수면 위로 나온 콜센터를 막더라도 다른 감염원이 다시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지역사회에서의 조기 진단 및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가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지역사회 확산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검사 대상 숫자를 늘리고 요양병원, 요양원,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이 생활하는 시설부터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지현/박진우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