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환매 중단' 수사 속도
라임자산운용의 1조7000억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펀드 판매사들에 대해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19일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한 지 8일 만이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27일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와 서울 중구의 대신증권 본사, 우리은행 본사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해당 금융회사는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 등 투자 상품을 개인과 기관투자가에 판매한 증권사와 은행이다.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대규모로 판매하며 투자 위험을 고객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는 등 ‘불완전 판매’ 논란이 불거진 대신증권 반포WM센터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노유정/오형주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