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3일 오전 8시께 A씨(35·한의사)와 부인 B씨(42), 자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아파트 건물 아래쪽에서 투신한 상태로 행인에 의해 먼저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가족을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망자를 부검하는 등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