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검사서 '재검사' 결정→ 9·10일 검사→10일 '자가격리 15일만'에 확진
보건당국 "증상인지 늦어졌을 가능성…잠복기 경과 발병사례로 확정 못 해"
28번환자, 잠복기 지나 확진…"진통제 복용해 증상 파악 어려워"(종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8번째 환자는 잠복기 14일이 지난 후에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서 잠복기 경과 후 확진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건당국은 잠복기가 지나고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때 '발병'했다고 확정할 수는 없다고 봤다.

이 환자는 성형외과 진료 후 진통소염제를 복용한 상태여서 증상 발현과 파악에 더 어려움이 있었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28번 환자(30세 여자, 중국인)는 3번 환자(54세 남자, 한국인)의 접촉자로 지난달 26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전날 신종코로나로 확진됐다.



◇ 28번, 3번 환자와 지난달 25일 '마지막 접촉'…진통제 일주일간 복용
28번 환자는 3번 환자와 지난달 20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국내로 들어왔다.

이들의 마지막 접촉일은 두 사람이 3번 환자의 일산 모친집에서 머물던 지난달 25일이다.

3번 환자는 다음날 확진됐고, 28번 환자는 같은 날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28번 환자는 한국에 거주지가 없어 3번 환자의 일산 모친집에 머물며 격리생활을 했다.

격리 기간에는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3번 환자의 모친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보건당국은 28번 환자가 진통소염제를 복용해 증상을 파악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단 무증상 감염도 배제하지는 않았다.

28번 환자는 지난달 신종코로나와 관련 없는 진료(성형외과)를 받았는데, 이때 처방받은 진통소염제를 지난달 21일부터 28일까지 복용했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증상 없이 양성으로 발견된 무증상 감염일 수도 있고, 아니면 경미한 증상이 있었으나 약(진통소염제)으로 인해 인지하지 못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28번 환자는 확진에 이르기까지 검사도 여러 차례 받았다.

잠복기 만료 시점을 앞둔 8일 검사를 받았지만, 이때 결과는 음성과 양성을 가르는 기준에 가까운 '경곗값'이었다.

이후 24시간 간격으로 두차례 검사를 다시 했고, 10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보건당국은 28번 환자가 3번 환자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다만 두 사람이 함께 입국한만큼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28번 환자는 3번 환자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더 높다"며 "3번 환자와 우한에서 같이 입국했고 (확진 전까지) 동선이 거의 일치해 가장 가깝게 밀접 접촉을 한 지인"이라고 말했다.
28번환자, 잠복기 지나 확진…"진통제 복용해 증상 파악 어려워"(종합)

◇ "잠복기 14일 넘어 발병한 사례로 확정할 수 없어"
28번 환자가 잠복기 14일을 넘겨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잠복기 기준에도 의구심이 일고 있다.

전날 중국에서는 신종코로나의 최장 잠복기가 24일이라는 논문이 나왔다.

보건당국은 현재 신종코로나의 잠복기가 최장 14일이라는 전제하에 방역망을 가동하고 있다.

이 기준이 바뀌면 방역체계 전체를 재정비해야 한다.

정 본부장은 "해당 논문은 일부 환자의 노출력과 증상 등의 정보수집이 완비되지 않았다"며 "하나의 논문으로 전 세계에서 사용하고 있는 잠복기 기준 14일을 변경하기엔 근거가 불충분하다"고 말했다.

28번 환자 역시 잠복기가 지난 후 발병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했다.

정 본부장은 "이 환자는 잠복기 14일이 지나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는 맞지만 잠복기 경과 후 발병한 사례로 확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신종코로나의 공기전파 우려에 대해서도 가능성이 작다고 재확인했다.

보건당국은 신종코로나 사태가 벌어진 초기부터 주된 감염경로는 비말(침방울) 전파라고 밝혀왔다.

정 본부장은 "드물게 아주 밀폐된 공간에서 대량의 에어로졸이 만들어지면 부분적인 공기 전파가 가능할 수 있다"면서도 "지역사회에서 이러한 공기 전파가 생길 수 있는 환경 조성은 거의 드물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환자 대부분은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최고령 환자인 25번 환자(73세 여자, 한국인) 역시 특별한 호흡기 증상 없이 안정적이다.

퇴원하는 환자도 조만간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곽진 중대본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내일 추가로 격리해제가 가능하신 분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퇴원자는 총 4명(1·2·4·11번 환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