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신화' 장인수 前 오비맥주 부회장 인세 기부

장인수 전 오비맥주 부회장(사진)이 지난달 30일 저서 《진심을 팝니다》로 벌어들인 인세 2000여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장 부회장은 하이트진로 입사 후 영업사원으로 시작해 하이트주조·주정 대표이사를 거쳐 오비맥주 부회장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고신영달(고졸 신화·영업 달인)’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다.

장 부회장은 30여 년을 ‘영업맨’으로 지내면서 체득한 노하우를 책에 담았다. 그는 “책 인세를 보태 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에 보답하고자 한다”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장 부회장은 그동안 세월호 유가족을 지원하고 서울 송파구 지역 저소득 주민을 지원하는 활동을 해왔다. 누리웰 브랜드로 알려진 영농법인 조인의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고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