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복 전 충남도의원 자유한국당 천안갑 총선 출마

강동복 전 충남도의원이 30일 내년 총선 자유한국당 천안갑 출마를 선언했다.

강 전 도의원은 이날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 열고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더불어민주당의 횡포를 막아 내고자 21대 총선에 출마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영업자가 불경기를 견디지 못해 폐업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경제를 일으켜 세우는 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국회에 입성하면 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보궐선거를 치르는 원인 제공자에게 그 비용은 물론 당선 시 보존 받은 선거비용을 환수하는 특별법을 만들어 깨끗한 정치를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갑 지역구에는 자유한국당에서 강 전 도의원과 유진수 인재영입위원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