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겠다" vs "안 뽑겠다" 의견 팽팽
'할 말 다하는' 펭수 같은 스타일의 신입지원자를 뽑겠느냐는 질문에 인사담당자의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렸다./사진=변성현 기자

'할 말 다하는' 펭수 같은 스타일의 신입지원자를 뽑겠느냐는 질문에 인사담당자의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렸다./사진=변성현 기자

'할 말 다하는' 펭수 같은 스타일의 신입지원자를 뽑겠느냐는 질문에 인사담당자의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22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펭수 같은 신입사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51.9%가 '채용하겠다'고 응답했다. '펭수 같은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한 비율은 48.1%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펭수 같은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이유로는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이 마음에 들어서(43.4%)'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요즘 젊은 층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해서'라는 답변이 32.9%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감추고 눈치 보는 신입사원의 모습에 질려서(19.6%)' 등의 의견이 뒤따랐다.

반대로 '펭수 같은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한 이들은 '제 뜻대로 안 되면 쉽게 퇴사할 것 같아서(50.7%)'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회사 분위기를 혼란스럽게 만들 것 같아서(26.1%)', '신입사원이라고 생각하면 버릇없는 모습인 것 같아서(21.7%)', '기성세대와 어울리지 못할 것 같아서(1%)' 순으로 응답했다.

'펭수나 장성규와 같이 솔직 당당한 성격의 직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응답자 10명 중 8명이 '필요하다(79.2%)'라고 답했다. 이어 '매우 필요하다' 12.1%, '필요하지 않다' 8.3%, '전혀 필요하지 않다' 0.5%순으로 나타났다.

'인사담당자가 선호하는 신입사원 유형'으로는 응답자의 43.1%가 '업무 파악을 잘하는 사원'이라고 답했다.

한편, '펭수 어록 중 가장 공감되는 말'을 묻는 질문에는 '다 잘할 순 없다. 하나 잘 못 한다고 너무 속상해하지 마라. 잘하는 게 분명히 있을 거다. 그걸 더 잘하면 된다(39.1%)'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