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관계장관회의 주재

정시 비중 40%로 확대 가능성
학종 개선안 내달까지 마련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현행 대학입시 제도에 대해 “불공정 요소가 특권의 대물림이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강도 높은 개혁을 주문했다. 왼쪽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현행 대학입시 제도에 대해 “불공정 요소가 특권의 대물림이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강도 높은 개혁을 주문했다. 왼쪽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서울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수시와 정시 비중의 지나친 불균형을 해소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다음달까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개선 방안 마련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소집, “우리 교육은 신뢰의 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국민의 관심이 가장 높은 대입제도부터 공정성을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학종 위주의 수시 전형에 대해 “학생의 역량과 노력보다 부모의 배경 등 외부 요인이 입시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고, 과정마저 투명하지 않아 깜깜이 전형으로 불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진행 중인 실태조사를 분석해 다음달 국민이 납득할 만한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수시 비중이 높은 서울 주요 대학의 입시 전형 개편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입시 영향력이 크고 경쟁이 몰린 서울 상위권 대학의 학종 전형 비중이 신뢰도에 비해 지나치게 높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구체적인 (정시 확대) 비율의 폭은 지난해 대입 공론화 과정에서 합의했던 내용과 현장 의견을 청취해 다음달 최종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공론화 과정에서는 정시 비율을 40~45%로 확대하자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김형호/김동윤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