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명의 나눔레이스' 전주서 국제어린이마라톤 열려

미니 마라톤을 통해 나눔의 의미를 실천하는 '2019 세이브더칠드런 국제어린이마라톤'이 12일 오전 10시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 일원에서 열렸다.

국제아동구호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전주시가 공동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가족 단위 참가자 2천여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농촌진흥청 주변 4㎞를 걷거나 달리며 행사의 의미를 새겼다.

행사장에는 국내외 아동 인권 침해 실상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말라리아존, 저체온증존, 세이브워터존 등이 설치됐다.

행사장에는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 김승수 전주시장 등이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2천명의 나눔레이스' 전주서 국제어린이마라톤 열려

이 마라톤은 '달리는 것만으로도 전 세계 아동을 구할 수 있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건강한 가족공동체 확산과 세계 어린이 인권 보호에 기여하기 위한 행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