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욱 한채영 비정기 세무조사, 억대 추징금 /사진=한경DB

주상욱 한채영 비정기 세무조사, 억대 추징금 /사진=한경DB

배우 주상욱과 한채영에 대해 세무조사를 실시한 과세당국이 수 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국세청은 지난 10일 인기 연예인, 유튜버, 운동선수 등 176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고 여기에 배우 주상욱과 한채영, 공효진 등이 포함된 사실이 알려졌다.

당초 주상욱 소속사 측은 해당 세무조사에 대해 "특별한 사유가 아닌 고소득자 정기 세무조사 대상"이라며 "성실히 조사를 마쳤다"고 해명했다.

한채영 측 또한 "고소득자를 대상으로 하는 일반적인 정기 세무조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주상욱, 한채영은 '정기 세무조사'라고 강조했지만 국세청은 이들을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주상욱과 한채영에 대해 억대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했다. 이들에게 추징된 금액은 대부분 소득세였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국세청은 한국은행·관세청·건강보험공단 등에서 과세·금융정보를 수집해 탈루 혐의가 짙은 사업자들을 추려냈다. 조사 대상에는 유명 연예인과 연예기획사 대표, 프로운동선수 등 문화·스포츠 분야 인사가 포함됐다.

한 연예인의 경우 1인 기획사를 설립해 가짜 용역비를 송금하거나 가족들의 주식을 비싸게 사 탈세한 사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