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새 사망자 수 25% 줄어들어
올해 차량속도 50㎞로 제한
서울시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역대 최저

지난해 서울에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이 299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2018년 한 해 서울시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13% 줄어든 299명이었다고 13일 밝혔다. 하루평균으로 치면 0.8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1970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저치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역대 최다 사망자를 냈던 1989년(1371명) 이후 꾸준히 감소 추세다. 안전 인식 개선, 음주운전 단속 강화 등 범정부 차원에서 종합대책을 세우면서다. 인구 10만 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979년 13.67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꾸준히 줄어들어 지난해 3.0명이었다. 서울시는 이 수치를 2020년까지 2.1명, 2022년까지는 1.7명 수준까지 낮출 수 있도록 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인구 10만 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2016년 기준)는 스위스와 노르웨이 각각 2.6명, 스웨덴 2.7명, 영국 2.8명 등이었다.

서울시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의 62%를 차지한 차와 사람 사이의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차량 제한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통일하는 ‘안전속도 5030’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내년 7월부터 이를 사대문 안 전체에 적용하기 위해 오는 3월까지 교통안전시설 설치공사를 한다. 입법예고 중인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 따라 향후에는 시내 전역으로 안전속도 5030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차와 사람 사이의 교통사고 중 절반가량을 차지한 무단횡단을 줄이기 위해 서울시는 지난해 주요 간선 도로에 10개소의 횡단보도를 설치한 데 이어 올해도 20개를 확충한다. 횡단보도 설치가 어려운 지점에는 무단횡단금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사고 빈발지역에 집중적인 사고방지대책을 마련하고 교통사고 사망자의 40%가량을 차지하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도 강화한다.

임락근/이현진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