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 부산지역 중학생들이 패싸움을 벌일 것이라는 글이 뜨는 바람에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24일 오후 부산 동래구에 있는 한 대형마트 뒤편에서 중학생들이 집단 싸움을 벌인다는 얘기를 몇몇 중학교에서 입수했다.

이에 동래구에 있는 중학교 4∼5곳은 24일 "오후 4시 이후 자녀들이 동래구 한 대형마트 주변에 가지 않도록 해달라"는 단체 문자메시지를 학부모들에게 보냈다.

메시지에는 해당 장소에 집단 폭력과 관련해 경찰들이 대기하고 있어, 학생들이 연루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당부도 포함됐다.

이런 일은 24일 오전 온라인 게시판에서 동래구 지역 중학생들로 추정되는 누리꾼들끼리 댓글로 시비가 붙으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누리꾼은 감정이 격앙돼 "24일 오후 동래구에 있는 대형마트 뒤에서 만나 싸움을 벌이겠다"는 글을 인터넷에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소식을 들은 학교 측은 급하게 학부모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경찰에 연락했다.

실제로 24일 오후 5시께부터 집단 폭력이 예고된 장소에 중학생 수십 명이 모였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출동해 대기하고 있던 교사와 경찰관이 학생들을 해산시켰다.

경찰 관계자는 "단순한 호기심으로 마트 주변에 모여드는 학생들도 있었지만 모두 돌려보냈다"며 "집단 폭력을 예고하는 글을 남긴 학생들을 조사해 결과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