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사진=방송캡쳐)

북미 정상회담 (사진=방송캡쳐)


"북미정상회담 이대로 진행돼도 되는가"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26일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가능한 모든 수를 동원해 서로의 국익을 최대화시키려 조율하고 때로는 엄포를 놓기도 한다. 그래서 외교를 아름다운 기싸움의 예술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을 이끄는 두 정상이 예측불가능한 김정은과 흥정에 능한 사업가 트럼프라는 것은 그 기싸움에 기대와 우려가 함께 했던 이유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두 정상의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고 나섰으나 양측의 잇따르는 돌발적 선언과 입장 변경에 대한 진위확인도 되지 않는 뒤통수 외교를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핵문제 해결 위한 운전자는 커녕 그 뒷자석에도 우리의 자리는 없는 것 아닌가. 김정은과 트럼프는 회담 취소와 재개 가능을 번복하는 기싸움을 통해 양국이 얻을 수 있는 국익을 최대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제는 북미 양측에 휘둘리며 진위확인도 되지 않는 사이에 배제될 수 있는 대한민국의 국익과 안보이다. 중재되지 않는 양측 사이에서, 사용하지 않는 핫라인을 설치하고, 통하지 않는 한미정상이 사진 찍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더 늦기 전에 판문점 선언 전 상태의 원점으로 돌아가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반한 국제사회의 공조로 대한민국의 국익과 안보를 확보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