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섬유산업의 신제품 개발능력과 기업간 협력관계가 취약한 것으로 드러나 직물에서 패션에 이르기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갖추는 등의 새로운 협력체제 구축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24일 대구시가 산업연구원에 의뢰한 패션 어패럴밸리 조성용역 중간보고에 따르면 대구지역 섬유업계는 기획 디자인 마케팅 기능이 취약하고 원사 제직 패션 등 각 공정간의 유기적인 협력이 미흡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보고서는 대구 섬유산업은 중국과 아세안 국가의 섬유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는데다 오는 2005년 섬유무역자유화에 따른 세계 시장점유율 하락,합섬수요 감소 등으로 경쟁력이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전통적인 섬유기반과 공정기술 및 품질관리기술 보유하고 있고 초극세사 제조 분야에서는 선진기술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연구원은 이러한 여건속에서 섬유산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원사 생산에서 제직,염색,패션.어패럴에 이르기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선진국형 고감성 직물과 패션을 지향하고 집적화 네트워크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구=신경원 기자 shink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