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추기경,송월주스님등 각계인사 33명은 15일 광복절을 맞아
오후 5시 임진각에서 열린 남북인간띠잇기대회본부(상임본부장 김
동완)주최의 평화통일기원대회에서 남,북한간의 불신 종식과 공존
을 요지로 하는 "평화통일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선언문에서 이들은 "평화통일의 꿈은 이미 민족공동체적 삶
의 현실로 우리곁에 있음을 선언한다"며 "이념과 체제를 앞세워 동
족을 미워하고 분단을 정당화해온 지난날의 어리석음을 참회하자"
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남북한 당국이 서로의 실체를 인정하고 화해와 협력을
약속했던 "남북합의서"를 성실히 이행하고 남북한 정치인들도 명실
상부한 민족공영의 길을 앞당겨 나가기 위해 노력해 줄것"을 당부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