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중계·목동 '쏠림 현상'

일반高로 전환된 지역 '부각'
배정학교따라 차별화 예상
정부에서 자율형사립고와 외국어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기존 명문 학군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잘 구성된 학원가, 우수한 교육 여건을 찾아 명문 학군으로 이사하는 ‘쏠림 현상’이 더욱 심화하면서 전통적인 학군 강자인 서울 대치동, 목동 등의 집값을 밀어 올릴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일반고로 전환된 특수목적고가 있는 지역이 신흥 명문 학군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정부가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 등을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서울 강남구 대치동을 비롯한 명문 학군의 집값이 뛰고 있다. 3개월 새 4억원가량 뛴 대치동 ‘래미안 대치 팰리스’.  /한경DB

정부가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 등을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서울 강남구 대치동을 비롯한 명문 학군의 집값이 뛰고 있다. 3개월 새 4억원가량 뛴 대치동 ‘래미안 대치 팰리스’. /한경DB

실수요 몰리는 대치·목동 아파트

학원가가 잘 조성돼 서울의 대표적인 학군으로 꼽히는 대치동의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27억98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지난 6월 24억원에서 석 달 사이 4억원이 올랐다. 현지 P중개업소 관계자는 “7월 서울시 교육청이 자사고 취소에 나서자 아파트값이 들썩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전셋값도 6월 12억5000만원대에서 14억원까지 훌쩍 올랐다. 20년차 아파트인 대치삼성도 6월 16억4000만원에 거래됐던 전용 84㎡의 시세가 현재 19억7000만원으로 치솟았다. 전세도 지난달 9억2000만원에 거래됐는데 11억원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 대치동 K공인 관계자는 “매매 수요의 대부분이 자녀를 둔 실수요”라며 “그 탓에 전세 매물이 줄어 전세와 월세 가격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천구 목동의 목동신시가지7단지 전용 74㎡는 9월 14억7000만원에 실거래되며 역대 최고가를 찍었다. 현재 호가는 16억원이다. 목동 신시가지 단지 중에서 가장 가격이 낮아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11단지도 전용 66㎡의 호가가 10억원까지 뛰어올랐다.

8월에는 8억9800만원에 거래됐던 주택형이다. 강북의 대표적인 학원가인 중계동도 청구3차 전용 84㎡가 최근 전 고점인 9억원을 돌파했다. 8월 8억8900만원에 두 건 실거래된 후 현재 시세는 9억2000만원에 형성돼 있다.

사라지는 특목고…살아나는 '명문학군' 집값

“쏠림현상, 집값 더 오를 것”

부동산 전문가들은 명문 학군을 찾는 수요가 특정 지역의 집값을 더 끌어올릴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대치동은 학교뿐 아니라 학원 시스템이 잘 돼 있어 특목고, 자사고가 주목받을 때도 집값이 안정됐던 지역”이라며 “특목고 등이 폐지된다고 하면 이전보다 더 주목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학군·입시전문가로 활동 중인 심정섭 더나음연구소 소장은 같은 강남권에서도 어느 학교를 배치받을 수 있는지에 따라 지역별로 수요 차별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봤다. 심 소장은 “강남 엄마들 사이에서는 세화고가 자사고에서 폐지되면서 오히려 세화고 배치를 받기 위해 반포로 이사가야 한다는 분위기가 나오고 있다”면서 “그동안은 자사고, 외고, 국제고 등에 지원해보려고 강북에 남아 있던 학군 수요들도 움직이는 것 같다”고 전했다.

다만 학군 수요의 이동을 알려면 연말은 지나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매년 12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가 3월 새 학기가 시작하기 전 집을 알아보려는 학군 이사 수요가 본격화되는 시기다. 명문 학군 지역은 수능 직후인 12월 아파트 거래량이 대폭 증가한다. 심 소장은 “광주의 유명 학군인 봉선동은 자사고가 다 일반고로 전환한 뒤에도 학군 수요 이탈이 거의 없다”면서 “올겨울 전세시장이 어떻게 움직일지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흥 명문학군 조성될까

대단지 새 아파트 입주와 맞춰 입시학원들이 속속 입점하고 있는 마포, 강동 일대가 신흥 명문학군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고준석 교수는 “그동안 신흥 중산층 주거지는 아이들을 고등학교 때 특목고에 뺏기면서 학군 형성이 안되는 게 문제였다”면서 “특목고 폐지가 이런 유출을 막으면서 대치동이 아니어도 우수학군, 명문고 탄생이 다시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심 소장도 구 내에 자사고와 외고가 많은 강동구는 오히려 일반고 전환이 호재라고 분석했다. 강동구에는 일반고임에도 특목·자사고만큼 폭넓은 교육을 하면서 입시 명문고로 유명한 한영고 외에도 한영외고, 배재고(자사고) 등이 있다. 그는 “시간이 걸릴 뿐 강동 학군이 새로운 명문 학군으로 떠오를 수 있다”고 전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